• 이야기 사진입니다.

너무 예쁜 하늘과 그렇지 못한 날씨에요. 숨이 턱턱 막힐 정도로

더워서 오후 작업은 불가라고 하시네요. 나무가 휠 정도로 주렁주렁 달린 피자두들 유래없이 큰 피자두라 가지가 부러지기도 해서 속상해 하셨어요. 근처 지나시거나 근처 사시는 분들은 농장으로 많이들 찾아오시는데 힐링된다고 좋아하십니다~^^

|
 

피자두면 달달한 냄새가 풀풀 날거같아요.. 절로 힐링될거같다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