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이야기 사진입니다.

쓸데 없는 비가 계속 내리더니 이젠 오마이스

기다리지도 않은 태풍까지 오신단다. 홍로가 한껏 붉어져야 할 시기에 이 무슨 낭패인지... 한숨이 깊어지는 아침이다.

|
 

정말 남일 같지 않아요~비는 고마운 존재이지만 지금은 안 반갑다고요!!

ㅜㅡ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