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이야기 사진입니다.
  • 이야기 사진입니다.
2
42
 

넌 누굴닮아 이렇게 못생겼니?


열손가락 깨물어
안아픈 손가락 없다지만

어쩔수없이 못난 녀석은 떼어냅니다.

늦은봄 찾아온
겨울왕자의 입맞춤한
냉해를 입은 사과는
온 몸에 황금을 둘렀습니다.

떼어내는 내 맘이 아리네요.